소녀전선 - 지금까지 이야기 게임 이야기

어느덧 소녀전선 한섭도 2주년이 되었군요.

덕분에 이런 자그마한 이벤트도 해서 기록해 봅니다.


1호기 유저라 대충대충했더니 랭킹이 처참하군요 ㅎㅎ

이정도면 소린이군요 음음.

하스스톤 - 어둠의 반격 모험모드 간단 소감 및 영웅 모드 추천 공략 게임 이야기


4주에 걸쳐 개방된 어둠의 반격 모험모드를 영웅모드까지 전부 클리어했습니다.

지금까지의 약속을 저버리고 2만원이나 받고 파는 추태를 부렸기에 불쾌했지만 그래도 재미는 충분한 모험모드였습니다.

지금까지의 모험모드가 지닌 특징을 모두 때려박아 얼핏 보면 재탕인 느낌이 강했지만

새로운 보물과 적들이 워낙 다양해서 재미는 충분했습니다.

난이도도 적절했습니다.

일반 모드는 정말 가볍게 즐길수 있는 난이도에 결과적으로 팩도 어둠의 반격 15개+황금 팩 1개를 줘서

최소한의 유료 가격어치는 보장했습니다.

하지만 영웅 모드는 컴퓨터와 유저 중에 누가 먼저 사기를 치느냐로 판가름이 날 정도로 빡빡한 난이도를 자랑했습니다.

그나마 정말 쉽게 사기를 칠 수 있는 직업은 마지막으로 개방되는 성기사 입니다.

왜 성기사가 마지막에 배치되는지 알 것 같더군요.




지금부터는 영웅모드 쾌속 클리어를 위한 막간 공략입니다.

직업은 위에서 서술했듯이 무조건 성기사 입니다.

영웅 능력은 1/1 하수인 소환이나 하수인에게 천상의 보호막 제공이 좋습니다.

덱은 첫번째 덱을 추천합니다.
이유는 가장 사기치기 좋은 카드인 종을 울려라가 있기 때문입니다.

어느 구역이든 1~4단계 보스는 할만 합니다.

물론 얘네도 사기치기 시작하면 1단계에서 지는 일도 자주 발생합니다.

특히 악어랑 노움 도적...어우 피눈물 나더군요.

어떻게든 4단계를 돌파했다면 여관이 나올겁니다.

여관에서 내 주문 카드 가운데 한 장의 비용을 3 줄여주는 서비스가 나오길 기도합니다.

저게 나온다면 무조건 저걸 고르고 종을 울려라를 0코로 만듭니다.

이제 아시겠죠?

무조건 하수인이 명치를 때릴 수 있는 상황에서 0코 종을 울려라를 무한히 반복해서 한방에 보내는 전략입니다.

보물 에메랄드 고글 같은거로 종을 울려라를 0으로 만들면 잔상으로 돌아오는 카드는 여전히 코스트가 2라서 

손에 다른 카드가 없을때만 무한 반복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여관 서비스로 0을 만들면 잔상으로 돌아오는 카드도 0으로 고정되어 있기에 어디서든 무한히 바를 수 있습니다.

물론 이 전략을 쓰기 어려운 경우도 있습니다.

원래 모험모드의 턴 제한시간은 무한이라 얼마든지 종을 울려라를 바를수 있지만

5장 9번째 보스는 내 턴제한 시간을 25초로 만들기에 이게 어렵습니다.

대신 이 보스는 극단적인 비밀 법사라는 점만 주의하면 그래도 약한 편에 속해서 그동안 적절한 보물과 덱만 꾸려왔으면 충분히

클리어할 수 있습니다.

5장 12번째 보스 카드가의 경우 얼음 방패를 걸기 때문에 한방을 버티기도 합니다.

거기에 처치 주문이 있기에 기껏 버프가 발린 하수인이 죽는 사태가 발생하기도 하므로 가능하면 여러 마리에게 

종을 발라주는게 좋습니다.

이것도 상당한 운을 요하지만 (1. 여관에서 주문 코스트 감소가 나올것, 2. 종을 울려라가 선택될 것 3. 하수인이 살아남은 상태에서 0코 종을 울려라가 드로우 되고 도발이 없는 상황까지 버틸 것)

그래도 다른 방법보단 가장 변수가 적게 클리어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만약 저처럼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셨다면 한번쯤 시도해 보시길 추천드립니다.

감상평 - 어벤져스 : 엔드게임 영화 이야기


다른 말이 필요 없습니다.

 "그동안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라는 메시지를 담은 영화.

한줄평 : 그동안의 사랑에 보답받는 느낌, 팬들을 위한 선물 같은 영화 
 (평점 : 한 편의 영화로서는 9.5 / 10.0, 12년 간의 서사시로 는 100 / 100)


하스스톤 - 어둠의 반격 개봉기 게임 이야기


하스스톤의 새로운 확장팩 어둠의 반격이 출시되었습니다.

새로운 해가 바뀌었군요.

크라켄 - 메머드 - 까마귀의 뒤를 잇는 용의 해!

쓰던 덱이 싸악 야생가고, 홀짝 카드 들이 명예의 전당을 가버린 덕분에 정규전 덱이 전부 풀밭이 되었습니다.

자기들이 공언한 2년 약조도 못 지킨 블리자드에 실망한 분들이 많으실 겁니다.

저도 물론 그렇고요.

아무리 밸런스가 홀짝 우선이 된다고 해도 새 카드들로 조합하는 재미가 있어 놔둘만 했는데 자기들이 밸런스 고칠 자신이 없으니

1년만에 명예의 전당으로 보내버렸죠.

솔직히 사기입니다.

소송의 천국 미국에서 이걸로 소송을 걸지 않는게 신기할 따름입니다.

유저들이 많이 빠져나가서인지, 위기의식을 느껴서인지 5일간 카드팩을 꽤 주긴 합니다만...

요즘 블리자드의 행보는 전부문 최악입니다.

풀밭이 되어버린 덱 리스트를 싸악 제초작업하고.

평소처럼 그동안 모은 골드로 팩을 까 봅시다.


143개입니다.

첫 10팩 내 1개 +133팩이면 기대값은 7장 이상입니다.

자 달려 봅시다!

첫 전설부터 어썸합니다.

탈진전까지 유도한 다음에 써야하는 필살 카드 노미!

하이리스크 하이리턴이군요.

개인적으로 이번 시즌 제일 가지고 싶었던 카드가님이 두번째 전설로 찾아오셨습니다.

주문 냥꾼에 힘을 더 실어줄 베리사 윈드러너군요.

주문냥 + 소리달 + 줄진의 조합이 어떨지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멀록 주수리의 악몽이 돌아올 것 같습니다.

거먹눈이 정규전에서 쓸수 없지만 야생에서는 무시무시한 한방을 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야생간 토르왜글이 돌아왔군요!

성능이 전혀 달라져 기존처럼 강탈 압박 플레이가 아니라 오히려 모험모드가 생각나는 능력을 지니게 되어 기대됩니다.

이쯤에서 예구 보상으로 받은 황금전설이 뭔지 팝업되지 않았다는걸 깨달았습니다.

다행히 덱에는 무사히(?) 들어가 있군요.

영웅 카드 하가사가 이번엔 몬스터 카드로 등장했습니다.

워낙 특이한 성능을 지녀서 만족스럽습니다.

도적 전설은 다 모았군요.

이미 많은 분들이 예상하는 콤보의 주인공, 타즈 노즈위스커입니다.

타즈 - 마음가짐 - 전략적 첩보

전략 도적덱을 짜봐야 겠군요.

마지막 전설은 드루이드용이군요.

선택 주문을 사용하고, 새로운 카드로 2장을 받는거라 잘쓰면 효과적일 것 같습니다.

143팩을 다 까고 난 뒤의 마법 가루...

이번 시즌은 망했습니다 ㅋㅋㅋㅋㅋ

143팩에 7전설이라니.

기대값보다 아쉬운 결과입니다 ㅠ.ㅠ

이번에 대규모로 명예의 전당을 가는 바람에 가루를 많이 줘서 전설을 왕창 왕창 만들수 있다지만

한동안 폭풍이 몰아칠 정규전이라 눈치좀 봐야겠습니다.

그래도 일단 일퀘를 깨기 위해 박사붐을 만들어 폭탄마 전사덱을 굴려봐야겠습니다.

문명을 시작한 이래로 처음으로... 게임 이야기



신 난이도를 깼습니다.

속도 빠름, 소형 맵, 대륙, 신 난이도, 재해 레벨 4로 호주로 신 난이도 과학 승리를 달성했습니다.

나름 문명 5, 6 꽤 했다고는 생각했지만 매번 신 난이도는 커녕 불멸자 난이도도 허덕이다가 이번에 탄력 받고 달렸는데

드디어 목표를 달성하는군요.


대륙 맵이라 2개의 대륙에 3개의 국가들이 분산 배치되었는데요.

다행히 초반에 외교를 잘 해서(왠지 때리러 올 거 같으면 턴 골주면서 싸바싸바)

우리 대륙의 브라질과 마푸체가 서로 싸우기 바쁘더군요.

그래서 신 난이도 가장 큰 고비인 초반을 벌수 있었습니다.


스타팅 위치가 아웃백 목장을 활용하기 좋다고 생각했는데 전혀 아니었습니다.

하필 화산 4개, 강2개가 끼어 있어서 매 턴마다 화산이 터지고, 강이 범람하고, 

후반에는 허리케인이 시드니 도시를 좌악~ 가로 질러서 특수지구를 죄다 터뜨리고.

아주 유지 보수하느라 피X쌌습니다.

사진은 목장 2개에 아웃백 목장좀 지으려고 했더니 화산이 터져서 양이 날아간 모습...ㅂㄷㅂㄷ


그래도 문명 유저로서 자존심이 걸린 신 난이도를 이제라도 깨서 기쁘기 그지 없습니다!

아, 이번 재해 레벨을 최대로 놓고 하니 외교 승리를 하기에 상당히 좋겠더군요.

수시로 구호 모금이 활성화 되서 점수 벌기 좋은 것 같습니다.

물론 저는 결국 사기 문명 덕분에 과학 승리로 마무리했지만요.




P.S. 사회 제도 마지막 와일드 카드의 이름이 한류! 어서 주모를 부릅시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